금빛나의 "chitrini"

967
<< Tantrini >> -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금빛나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손톱이 열 개라서 아쉬워요

                                                               발톱이 열 개라서 아쉬워요

 

                                                               더하고 싶다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붉디 붉은 검붉은 피의 향으로 물든 몸의 끝자락들

                                                               더하고 싶다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크리스찬 디오르의 832번 빨간색 메니큐어

 

 

 

 


                       

차창룡 2009.09.01. 5:48 pm 

크리스찬 디오르의 디오르 832가 그렇게 매혹적인가요?

김태형 2009.09.03. 10:57 pm 

쥐를 잡아먹어봐야 그 매혹을 알 수 있을 듯... 이제는 상투적인 표현이 되었지만 "쥐 잡아먹은 듯하다"는 표현은 참으로 그로테스크하죠. "붉디 붉은 검붉은 피의 향으로 물든" 모습을 좀더 밀고나가면 그 지독한 매혹이 보일 것도 같습니다.


홈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금빛나 - 인도고전무용가. 2005년 오리사주(Orissa)의 꼬나르꺼(Konark)에서 오디시에 입문했다. 현재 인도에서 오디시의 거장 뻐드머스리 구루 겅가더러 쁘러던(Padmashree Guru Gangadhar Pradhan)에게 지도를 받고 있다. 꼬나르꺼 댄스 앤 뮤직 페스티발(2006, 그룹 공연), 미쯔비시-인디아(2007, 트리오 공연) 오디시 공연(2009, 솔로 공연) 등.

2011.11.10.
2011 ''연꽃 허공'' 공연 안내 [1]
446
11
2010.03.02.
<< 사진 >> 인도 데뷔 공연 [9]
1030
10
2009.12.28.
<< 사진 >> 새해 인사 [5]
915
9
2009.12.21.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사리에 대한 몇 가지 단상 [1]
1233
8
2009.11.23.
<< Tantrini >> - 여자인 내가 2 [2]
963
7
2009.10.25.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석류와 어머니 [4]
1095
6
2009.10.02.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빨강 스쿠터와 팔찌 [2]
1129
5
2009.09.11.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울음과 수음 [1]
1165
4
2009.09.04.
<< Tantrini >> - 박하향 [2]
1010
2009.08.27.
<< Tantrini >> -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2]
968
2
2009.08.22.
<< Tantrini >> - 인도의 0 [1]
930
1
2009.08.22.
<< Tantrini >> - 달빛 샤워 [1]
11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