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나의 "chitrini"

1019
<< Tantrini >> - 박하향
금빛나  

 

 

 

 

박하향

 

 

 

                                              새 선생과의 수업, 신나게, 난, 온 힘을 다해 춤을 춘다

 

                                     온 종아리와 온 무릎과 온 엉덩이 밑이 새롭게 욱씬거린다 잠자리에

                                     들려다 스프레이 파스를 생각해냈다 속옷을 걷어 엉거주춤 엉덩이부

                                     터 뿌려내린다 모두를 마치고 잠자리에 든 순간, 이불 사이에서 물금

                                     물금 피어오르는 박하향 엉덩이를 지나 성모 언저리에서 퍼지는 싸-

                                     한 박하향 차갑고도 뜨거운 그 박하향 먼 곳서 여자 나이를 홀로 정진

                                     하는 나의 매일이 이렇게 싸한 박하향내 풍기는 거겠지

 

                                              엉덩이를 지나 성모 언저리에서, 박하향이 홀로 퍼진다

 

 

 

 

 

 

 

 

 

 


                       

은기사 2009.09.05. 2:24 am 

이거이거.....18금이다.... 빛나 씨의 파격미!

김태형 2009.09.05. 3:25 am 

이거이거

사향(麝香) 박하(薄荷)의 뒤안길이다.
아름다운 배암…….


홈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금빛나 - 인도고전무용가. 2005년 오리사주(Orissa)의 꼬나르꺼(Konark)에서 오디시에 입문했다. 현재 인도에서 오디시의 거장 뻐드머스리 구루 겅가더러 쁘러던(Padmashree Guru Gangadhar Pradhan)에게 지도를 받고 있다. 꼬나르꺼 댄스 앤 뮤직 페스티발(2006, 그룹 공연), 미쯔비시-인디아(2007, 트리오 공연) 오디시 공연(2009, 솔로 공연) 등.

2011.11.10.
2011 ''연꽃 허공'' 공연 안내 [1]
469
11
2010.03.02.
<< 사진 >> 인도 데뷔 공연 [9]
1045
10
2009.12.28.
<< 사진 >> 새해 인사 [5]
924
9
2009.12.21.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사리에 대한 몇 가지 단상 [1]
1310
8
2009.11.23.
<< Tantrini >> - 여자인 내가 2 [2]
976
7
2009.10.25.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석류와 어머니 [4]
1107
6
2009.10.02.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빨강 스쿠터와 팔찌 [2]
1138
5
2009.09.11.
<< 너와 나는 이렇게 만났다 >> - 울음과 수음 [1]
1173
2009.09.04.
<< Tantrini >> - 박하향 [2]
1020
3
2009.08.27.
<< Tantrini >> - 내가 사랑하는 디오르 832 [2]
977
2
2009.08.22.
<< Tantrini >> - 인도의 0 [1]
942
1
2009.08.22.
<< Tantrini >> - 달빛 샤워 [1]
1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