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하의 "산전수전"

400
폭염 속에서
詩牧  

폭염 속에서

 

 

섭씨 40도가 웃도는 뉴델리,

냉방이 싫어 세미나실을 나와

님나무 그늘에서 폭염을 피하고 있었다

가만히 서 있어도

굵은 땀방울이 비 오듯 쏟아졌다

님나무 그늘 아래 씨앗들이 사방 흩어져 있었다

씨앗 몇 톨을 주워 가방에 담으며

조금 전 세미나 때 눈 맑은 인도 여성시인

룩미니 나이르가 한 말을 기억해내곤

역시 마음 가방에 챙겨 넣었다.

 

  -인간은 죽음의 공포 속에 있다

  -무자비한 시간 속에서 위안을 주는 것이 시다

 

솔직히 말하면 그녀가 한 말보다

흑요석 같은 그녀의 맑은 눈에 더 끌렸다

오래 전 어느 꽃사슴농장 앞을 지나다

스무 마리쯤 되는 꽃사슴들이 일제히 날 응시하던

눈빛들이 떠올랐다 그 겹의 

황홀한 기억으로 잠깐,

무자비한 시간 밖으로 나갈 수 있었던가

땀에 젖어 다시 세미나실로 발걸음을 떼는데

정원사인 듯한 허름한 사내가

폭염으로 말라가는 나무에 물을 주려는지

작은 분수대 쪽에서 긴 고무호스를 질질 끌어오고 있었다



(미발표)

                       

詩牧 2011.06.25. 12:47 am 

벌써 1년 가까이 되어가는 기억을 더듬어 썼는데, 그 시인 이름이 맞는지 모르것네. 혹 내 기억이 틀리면 누가 정정해 주시길.

보물섬 2011.07.01. 8:04 am 

아, 선생님. 오랜만에 작품 올리셨네요. ^0^
흑요석 같은 맑은 눈을 가진 그녀의 정확한 이름은 '룩미니 나이르'예요.
시인이자 문학평론가, 대학교수이기도 한가 봐요.
선생님 시를 읽고 있자니 작년 이맘때 생각이 나네요.
2010년 7월 3일 인도 뉴델리 인디아 인터내셔널 센터!!!

詩牧 2011.07.02. 12:50 am 

창근씨, 아, 그렇군요. 왜국인들 이름은 잘 외워지지 않아서요. 요새 들어 인도가 그리워져요, 그래서 생각나서 쓴 것인디, 최근에는 글쓰는 분들이 거의 없군요, 좀 자기를 드러내도 좋을 텐데, 너무 자기를 드러내는데 인색한 건 아닌지. 물론 인생모가 꼴리는 데로 뭘 하는데지만!

김애리자 2011.07.11. 12:45 am 

선생님, 저도 인도가 자주 생각이 납니다~ 위에 시를 보니 그 때가 그리워지는 군요. ^^

詩牧 2011.07.11. 3:35 pm 

애리자 언님, 오랜만이네요. 보고 싶은디, 언제 보죠?

김애리자 2011.07.13. 10:29 pm 

건강하시죠? 모임 때 뵙길 바래요.ㅋ


홈 목록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고진하 - 시인. 강원도 영월에서 태어났으며, 1987년 「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지금 남은 자들의 골짜기엔」 「프란체스코의 새들」 「우주배꼽」 「얼음수도원」 「수탉」 등이 있으며 「나무신부님과 누에성자」 「아주 특별한 1분」 「신들의 나라 인간의 땅 - 고진하의 우파니샤드 기행」 등 다수의 산문집이 있다. 김달진문학상과 강원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48
2014.08.27.
척박한 고원, 수행자보다 거룩한 야크의 ‘공생’
한겨레신문
208
47
2013.09.08.
꽃 먹는 소/고진하 인도시집 [1]
문예중앙
389
46
2012.03.15.
너 부재의 향기를 하모니카로 불다 [3]
미발표
418
45
2012.02.25.
태양 사원 [2]
미발표
384
44
2012.02.22.
퐁디쉐리의 사이클론 [2]
미발표
404
43
2012.02.20.
모자 [2]
미발표
374
42
2012.02.19.
뉘실꼬? [5]
미발표
369
41
2012.02.10.
우물 [2]
357
40
2012.01.25.
꽃 공양 [9]
미발표
415
39
2012.01.12.
꽃 먹는 소 [4]
미발표
451
38
2011.07.28.
대문 [3]
문상사상 8월호
437
2011.06.25.
폭염 속에서 [6]
미발표
401
36
2011.03.28.
봄의 첫 문장 [3]
서정시학 여름호 발표
438
35
2011.03.20.
흑소 [1]
405
34
2011.02.02.
새가 울면 시를 짓지 않는다 [6]
현대문학 6월호 발표
518
33
2011.02.01.
오리무중 [1]
문학세계 여름호 발표
394
32
2011.01.20.
새한테 욕먹다 [4]
483
31
2011.01.15.
갈치가 산을 오른다 [1]
미발표
418
30
2011.01.07.
첫 눈의 시 [1]
시와 환상 여름호 발표
452
29
2011.01.05.
코딱지 [4]
시집 <거룩한 낭비> 수록
408
28
2010.12.31.
숫눈의 꼭두새벽을 기다리며 [2]
현대시학 3월호
435
27
2010.12.30.
오늘도 죽지 않고 살아서 [5]
시와 환상 여름호
461
26
2010.12.07.
황금방석 [5]
시와 환상 여름호 발표
480
25
2010.12.04.
불멸의 조각 [2]
유심 1-2월호 발표
435
24
2010.10.19.
시인의 영혼을 믿어야 한다 [1]
미발표
417
23
2010.10.06.
죽기 좋은 날 [1]
469
22
2010.10.06.
허수아비 [6]
382
21
2010.10.05.
자귀나무 [1]
미발표
388
20
2010.09.11.
닭의 하안거 [2]
현대시학 3월호
461
19
2010.09.11.
낡은 허물을 벗은 매미처럼
가이그포스트
553
18
2010.09.09.
노천카페 [5]
미발표
484
17
2010.08.26.
부들 [2]
문학사상
549
16
2010.08.07.
차도르 [2]
강원작가 2010년호
469
15
2010.08.06.
귀신을 볼 나이에 소를 보다 [4]
강원작가 2010년호
515
14
2010.08.06.
노천 이발소 [4]
문학세계 여름호 발표
475
13
2010.08.03.
석불의 맨발에 입 맞추다 [7]
유심 1-2월호 발표
489
12
2010.08.03.
Neem-님나무 [2]
미발표
621
11
2010.08.02.
붉은 깃발 [1]
미발표
486
10
2010.08.01.
먼, 야무나 강 [5]
유심 1-2월호 발표
541
9
2010.07.31.
食 經 [1]
미발표
460
8
2010.07.31.
그리운 나타라자 [5]
미빌표
571
7
2010.07.31.
소똥 다라니 [2]
미발표
492
6
2010.07.15.
에그 모닝 [2]
가이드포스트 8월호
597
5
2010.03.22.
그대 나날의 삶이 성소(聖所)인 것을 [4]
가이드포스트 4월호
659
4
2010.02.20.
Neem [5]
미발표
633
3
2010.02.17.
그대 영혼의 산정(山頂)이 까마득해도 [2]
가이드포스트 2010. 2.
679
2
2010.02.17.
책, 자유로운 정신의 돛 [2]
문학사상 2010. 1.
674
1
2010.02.17.
물외(物外)의 한가로움을 누리라 [6]
가이드포스트 2010. 1.
800